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영상)이재명 캠프 "'경선 불복', 당 지도부가 갈등 봉합 잘할 것"

'대선후보 확정' 뒤 이재명 캠프 해단 "원팀을 위해 모든 것 다하겠다"

2021-10-12 18:04

조회수 : 2,5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캠프가 해단했다. 캠프는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했다"고 다짐했다. 이낙연 후보 측이 '무효표 이의 신청'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서는 당 지도부에 갈등 봉합 역할을 당부했고, "원팀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할 생각"이라며 '원팀정신'을 거듭 강조했다.
 
이재명 캠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캠프 해단 기자회견을 통해 "새 대한민국을 만들고 정권 재창출을 해서 문재인정부를 성공시키겠다"며 "조속히 갈등을 봉합할 것이며, 그 역할은 당이 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의 발언은 이재명 대선후보 선출 후 불거진 '경선 불복' 논란을 의식한 것이다.
 
앞서 지난 10일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를 민주당 대선주자로 선출했다. 하지만 이낙연 후보 캠프가 '무효표 논란'을 제기하면서 민주당은 '분당' 수준의 극한 갈등을 겪고 있다. 이낙연 캠프에서는 중도 사퇴한 정세균·김두관 후보의 득표를 0표로 본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당헌당규 해석이 틀렸다면서 이의를 제기한 상태다. 
 
이낙연 측 좌장인 설훈 의원도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이의제기 신청에 대한 결정이 아직 안 났고, 이 상태로 간다면 당 분열 사태를 그대로 두고 가겠다는 것"이라며 "지도부가 사안을 이대로 두면 안 되고, 결선 조건을 따르면 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우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다른 후보들과 연락을 취하고 계실 걸로 알고 있다"며 "다른 후보들은 이미 지지하겠다는 말을 해 잘 처리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팀을 위해 저희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또 "우리의 분열이 국민의힘 승리의 공식이 되지 않도록 단결의 촉매제가 되겠다"며 "기득권의 나라, 부패와 국정농단의 나라로 대한민국이 후퇴하지 않도록 가장 낮은 자세로 원팀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캠프 소속 의원들은 3차 선거인단에서 이재명 후보가 대패한 것을 두고 '실체를 밝히는 일이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총괄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은 "촛불혁명을 완수할 적임자로 이재명 후보를 선택했지만, 이 호랑이 앞에 도깨비가 갑자기 나타났다"며 "이 도깨비의 실체가 무엇인지 어제 전문가들과 토론했지만 실체가 잡힐 듯 말 듯했고 실체를 더 이상 규명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역선택이든 조직적 행위든 이 도깨비의 실체를 밝힐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우 의원은 "참 미스테리하다"며 "대장동 의혹 때문이라면 같이 선거를 치렀던 경기·서울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영향을 미쳐야 하고, 여론조사에서도 경향성이 나타나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오만하지 말고 겸손하게 국민 뜻을 살피면서 끝까지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는 '사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재명 캠프는 이날로 공식적으로 경선 캠프를 해단하고, 민주당과 통합 선대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캠프는 우선 선대위를 공식 구성할 때까지 후보 비서실장에 박홍근 의원, 후보 대변인으로 박찬대 의원, 후보 수행실장으로 김남국 의원을 우선 임명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후보 선거캠프 우원식(오른쪽 세번째) 공동선대위원장과 박찬대, 박주민, 조정식, 변재일, 안민석, 정성호 의원이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캠프 해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