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언북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철회, 정순균 구청장 ‘숨은 노력’

주민 소통 후 조희연 교육감 만나 그린스마트 지정철회 요청

2021-09-16 14:25

조회수 : 2,0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15일 강남구 청담동 언북초등학교에 대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추진 철회 의사를 밝힌 가운데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주민 소통을 활발하며 숨은 노력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강남구에 따르면 지난 7월 교육부에서 발표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개축대상 학교로 선정된 언북초등학교는 학부모 사전 동의 없는 사업 추진, 공사 기간 모듈러 교사 사용으로 인한 학습권 침해 및 안전상의 문제 등으로 학부모 반대가 극심했다.
 
리모델링 대상이었던 관내 대곡초, 신구초는 지정 철회된 반면 언북초는 지난 8월17일 지정을 철회해 줄 것을 서울시교육청에 요청했으나 3주 넘게 확답을 듣지 못해 학부모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또한 학교 담장 등에 항의성으로 설치한 근조기, 플래카드로 학생들의 교육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정 구청장이 양쪽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정 구청장은 지난 3일과 5일, 언북초등학교 학부모운영위원회 위원장과 비상대책위원회 학부모 대표들을 각각 만나 민원을 듣고 6일, 조 교육감을 직접 만나 민원사항을 전달하고 언북초등학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지정을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조 교육감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한 뒤 15일 철회를 공식 발표했다.
 
그동안 미미위 데이트, 타운홀 미팅, 코로나 브리핑, 정책 브리핑 등을 통해 열린 소통행정을 추진한 정 구청장은 “학교는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의 배움의 공간으로 어른들의 문제로 학생들이 피해를 입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언제든 주민들과의 대화를 통해 주민 불편사항을 함께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언북초 학부모 운영위원들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강남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