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홍준표, 윤석열에 발끈 "거짓소문 퍼뜨려"

"고발사주 의혹에 우리 캠프 인사 관여된 듯 거짓소문"…조성은 "이름 들어본 적 없다" 일축

2021-09-14 10:21

조회수 : 9,1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4일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트린다"며 윤석열 후보를 겨냥해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헛된 꿈은 패가 망신을 초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가 윤 후보를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그를 향한 메시지로 보인다.
 
윤 후보 측에서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달 11일 한 호텔에서 만났을 때 홍 후보 측 인사가 동석했다는 소문을 기자들에게 퍼뜨리고 있다는 주장이다.
 
홍 후보는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트리고, 특정해 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한다"며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홍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 "당당하게 정도로 나가라"며 "구태들 속에 있다 보니 같이 물들지 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가 거짓 소문 퍼트리고 있는지 다 알고 있다"며 "그건 야당내 암투가 아니라 본인과 진실의 충돌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씨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며 "그 질문을 하는 기자에게 그 분 무엇을 하는 분이냐고 여쭸을 때 홍준표 전 대표와 일을 했던 분이라고 했다"고 했다.
 
앞서 윤 후보 측은 전날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씨, 성명불상자 1명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국가정보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이 지난달 11일 서울 한 호텔에서 식사를 하면서 고발 사주 보도 관련 논의를 했다는 게 윤 후보 측 주장이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3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