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직안, 국회 본회의 가결

총 223표 중 찬성 188표, 반대 23표…윤 의원 "무거운 도의적 책임"

2021-09-13 14:55

조회수 : 1,6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사직 안건이 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윤 의원의 사직안은 이날 오후 본회의에 상정돼 총 투표수 223표 중 찬성 188표, 반대 23표, 기권 12표로 가결됐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의석수는 105석에서 104석으로 줄어들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여야 협의를 거쳐 윤 의원 의원직 사직 안건을 본회의에 상정했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 사퇴 의사를 존중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더불어민주당은 자율투표에 맡기기로 했다.
 
윤 의원은 표결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지역구민에 대한 무책임이라는 지적은 백 번 타당하다"며 "가족의 일로 임기 중간에 사퇴를 청하는 데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의원직 사퇴라는, 제가 생각할 수 있는 가장 무거운 도의적 책임을 짐으로써 그 (현 정부 부동산 정책 비판) 화살의 의미를 살리는 길을 택했다"며 "부디 공인으로서의 책임을 지면서 가족의 곁을 지키겠다는 제 소망을 받아들여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윤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서 부친의 세종시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달 25일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고 사직서를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본인의 사직안 상정을 앞두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