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어설픈 공작 드러나"

'메이저 언론' 발언 논란 "제 뜻 잘못 전달 된 것" 사과

2021-09-11 17:07

조회수 : 5,3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어설픈 공작의 꼬리가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됐던 '메이저 언론' 발언에 대해선 "인터넷 매체를 운영, 근무하시는 분들이 상처를 받았다면 제 뜻이 잘못 전달된 것"이라고 사과했다.
 
윤 후보는 11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고발 사주 의혹 실체에 대해 "겉보기에는 그럴 듯하게 만들어놨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문제가 드러날 것"이라며 "상식에 입각해 판단해 보라"고 말했다.
 
그는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난 것에 대해서도 "국정원장이 얼마나 바쁜 사람인데, 고급 호텔 식당에서 제보자와 밥을 먹고 수시로 본다는데 무슨 이야기를 한다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윤 후보 캠프 측도 조 씨와 박 원장의 만남에 대해 "박 원장 휴대폰 등 압수수색을 즉각 실시해 국민의 의구심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캠프는 한 발 더 나아가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에 충분하다"며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윤 후보는 논란을 빚었던 '메이저 언론' 발언에 대해선 "인터넷 매체를 운영, 근무하시는 분들이 불쾌하거나 상처를 받았다면 제 뜻이 잘못 전달된 것"이라고 사과했다.
 
그의 '메이저 언론' 발언은 지난 8일 '고발 사주' 의혹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정치 공작을 하려면 인터넷 매체나 재소자, 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국민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 누가 봐도 믿을 수 있는, 신뢰 가는 사람을 통해 문제 제기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윤 후보의 편향된 언론관을 드러낸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경북시·도당 강당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