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홍준표, '윤석열 의혹'에 "당 말려들어선 안돼"

페이스북 통해 "윤석열이야 떠나면 그만, 당은 대선 치러야"

2021-09-11 17:14

조회수 : 32,2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윤석열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당 지도부를 향해 "후보 개인 문제에 당이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당내 강력한 경쟁자인 윤 후보에 대한 견제를 이어감과 동시에 당과 윤 후보 간 고리를 이번 기회에 끊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홍 후보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 개인이야 훌쩍 떠나버리면 그만이지만, 당은 중차대한 대선을 치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웅 의원의 의원실을 전격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 수사를 벌인 데 대해 당 지도부가 '야당 탄압 프레임'을 꺼내들자 이에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힌 것.
 
홍 후보는 "김 의원만 알지 당은 그 고발장 내용이 검찰에서 보낸 것인지 알 수가 없었을 건데, 당사자들이 자꾸 변명하고 기억 없다고 회피하는 바람에 일이 커지고 있고 당도 말려 들어가고 있다"며 "의혹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가지 마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 공작은 거짓의 사실을 두고 하는 것이 공작이고, 팩트가 있다면 그 경위가 어찌 되었건 간에 그 것은 공작이 아니고 범죄"라며 "당은 소도(蘇塗)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김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하다 저항에 부딪혀 중단했던 공수처는 조만간 영장 재집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후보와 손준성 검사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4개 혐의로 입건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0일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지역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