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기반 첨단신호체계 본격화…광주에 첫 도입

국토부, 내년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 국고보조사업 선정

2021-09-09 11:00

조회수 : 6,5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전라남도 광주 도심에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교차로 시스템을 도입한다. 이를 통해 실시간 교통상황을 관제해 도심 차량 정체를 개선한다. 또 국지적 기상악화가 자주 발생하는 제주도에는 3차원 교통상황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한다.
 
국토교통부는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2022년도 지방자치단체 지능형교통체계(ITS) 국고보조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ITS란 첨단교통기술로 교통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과학화·자동화된 운영으로 교통 효율성·안전성을 향상시키는 교통 체계다. 정부는 지난 2009년부터 지자체에 국비를 지원해 도시부 도로의 교통 및 안전 개선을 추진 중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7월부터 한 달간 대상지 공모를 진행해 사업 기대효과 큰 광역 지자체 5곳, 기초 지자체 29곳을 최종 선정했다.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는 총 48곳 광역·기초 지자체 중 지자체별 교통 현황 분석, 사업 구간, 서비스 적정성, 재원조달 방안 등을 평가했다.
 
이번에 선정된 신규 사업은 도시부 소통관리, 신호운영 고도화, 2차 사고 방지를 위한 돌발 상황 관리 개선 등 지역 교통문제 개선을 위해 활용된다. 지자체는 국비 매칭비율 40~60%에 따라 전체 사업비의 60∼40%를 부담한다. 아울러 작년에 선정돼 추진 중인 27개 지자체에 대해서도 국비를 지속 지원한다.
 
지자체별 신규 사업을 살펴보면 전남 광주시의 경우 AI 기반 첨단 신호체계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자율차 시범운행지구인 도시부 10개 교차로에 AI 카메라를 설치한다.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교통상황을 관제하고 교통흐름을 분산시키는 스마트교차로 시스템을 도입해 도심 차량 정체를 개선할 예정이다. 또 이미 구축돼 운영 중인 감응신호 시스템 15개소도 기능을 개선해 보다 효율적인 신호운영을 제공한다.
 
AI 기반 첨단신호체계 서비스 예시. 사진/국토교통부
 
경기도에서는 도~시·군 데이터 공유 및 공동 활용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는 도내 시·군별 예산규모, 추진 인력에 따라 편차가 확대되고 있는 ITS 서비스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함이다.
 
또한 시·군 경계에 있는 신호체계를 개선해 지역 간 신호연동을 강화하고, 긴급차량 우선신호를 단절 없이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이미 25개 시·군이 해당 사업에 공동 참여하기로 해 신속한 사업 추진이 예상된다.
 
경기 화성시는 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교통관리 서비스를 추진한다. 화성시는 실시간 차량 운행정보 및 땅 꺼짐, 무단횡단 등 돌발상황을 수집한다. 여기에 초정밀 위치정보를 융복합해 사고예방 및 도로 관리에 활용하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보행사고 취약구간에 위험·경고 시스템, 공영주차장 정보안내 사업 등을 추진해 시민 안전과 편의를 동시에 높일 계획이다.
 
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교통관리 서비스 예시. 사진/국토교통부.
 
제주도는 교통사고와 국지적 기상악화 등 돌발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드론을 통한 3차원 교통상황 모니터링 시스템을 시범 도입한다. 또 교통센터 기능을 고도화해 그동안 수집한 데이터와 작동환경을 가상화한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제주형 빅데이터 정책 구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선정된 지자체들이 사업에 신속히 착수하도록 내년 1월 중 국비를 조기 교부한다. 김종오 국토부 디지털도로팀장은 "지능형교통체계(ITS)를 통해 소통과 안전을 개선해 지역 내 교통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선정 이후에도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