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영상)"2년째 수업 없어…방과후학교 정상화 하라"

방과후학교 강사들 "수도권 학교 중 20%만 개설…생존권 위협"

2021-08-26 15:41

조회수 : 2,0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방과후학교 강사들이 코로나19 이후 2년째 방과후수업을 하지 않는 학교가 많아 생계가 어렵다며 2학기에서의 운영 재개를 교육 당국에 요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방과후노조)는 26일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청은 방과후학교의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방과후학교가 여타 수업이나 돌봄교실에 비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크지 않은데도 각 학교들에 의해 유독 제외 대상이 됐다는 점을 억울해했다.
 
이진욱 방과후노조 지부장은 "학교 통계 가운데 어디에도 ‘방과후학교로 인해 확산이 커졌다’거나 ‘방과후학교는 감염 위험이 더 높다’는 내용은 없다"며 "오히려 그간 언론보도에서 방과후학교로 인한 감염 사례는 상대적으로 매우 적음이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서신석 부지부장 역시 "어찌 똑같은 교실에서 수업하는 강사들을 차별할 수 있단 말인가"라며 "40대 후반에 50대에 어떤 직장을 새로 구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정말 서글픈 현실 속에 있다"고 토로했다.
 
방과후노조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방과후학교를 진행하고 있는 학교가 20% 정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교육 당국의 통계로는 60~70%지만 한 과목만 있어도 방과후수업을 하는 것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강사 당사자들에게는 체감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들은 각 학교가 제대로 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업 중단을 해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방과후노조에 따르면 서울동작초등학교는 학부모 대상 설문 답변 선택지에 ‘거리두기 1단계시 운영’, ‘전체 등교시 운영’, ‘미운영’이라는 선택지만 제시하고 비대면·소인수·블렌디드 등은 아예 안내하지 않았다. 선린초등학교의 경우 방과후학교를 이미 미운영하는 도중에 학운위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해 미운영한다는 안건을 가결했다.
 
방과후노조는 신답초등학교 학운위 회의록 내용도 문제삼았다. 이 지부장은 "회의록에는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교육청의 별도 방역 인력 지원은 없습니다'는 발언 내용이 나온다"며 "교육청 지침에 따라 채용한 방역 인력이 교과수업, 돌봄교실, 방과후학교용이 각각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방과후노조)는 26일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