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영상)조희연 교육감 "4단계 전면등교 충분히 권장"

시차·오전오후반 등교 제시…교원단체들 "과밀학급 해소 부족"

2021-08-19 17:24

조회수 : 2,7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의 전면등교를 권고했다.
 
조 교육감은 19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교육회복 집중지원' 기자회견에서 "(밀집도) 최대치를 유지하되, 학교가 시차등교라든지 오전 오후반 등교라든지 다양한 학사 등교 방식을 통해서 (4단계에서) 전면등교를 해도 좋다"며 "저희는 충분히 권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정한 밀집도를 유지하면서도 학년에 따라 수업 시간에 간격을 둬 전면등교를 달성할 수 있는 예시를 제시한 것이다.
 
4단계에서 전면등교를 시행할 경우 초 3~6학년, 중학생이 영향을 받게 된다. 당초 교육부는 다음달 6일부터 초 3~6학년은 절반 등교, 중학생은 최대 3분의2 등교로 정한 바 있다. 유치원생, 초등 1·2학년, 고등학생은 정부 방침에서도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
 
서울시교육청은 등교수업 확대를 지원하는 추가경정예산 7344억원을 편성했다. 기초학력을 보강해주는 인력이나 상담 지원 등 학습·정서·신체·사회성 회복 사업, AI 기반 융합 미래교육 수업 환경 구축, 방역 인력 지원 등에서 쓰인다.
 
이에 대해 교원단체들은 후속조치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2학기 과밀학급 해소 학교가 경기가 1014곳인데 반해 서울이 7곳에 불과하다는 점이 비판 요소였다.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는 이날 낸 입장문에서 "과밀학급 해소 대책도 없이 교육행정 당국으로서의 역할은 소홀히 한 채 단계적 전면등교를 선언하고 학교에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라면서 "교원 백신접종 상황, 확진자 증가 추이 등 방역 진행상황을 충분히 고려하며 일정 연기를 통해 점진적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 역시 "교육청 발표에 과밀학급 해소 대책이 빠진 것은 매우 아쉽다"며 "학급 당 학생 수 감축의 대안 없는 다른 대책은 ‘언발에 오줌누기’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비판들에 대해 시교육청은 당장 현실 개선이 어려워 오는 2022년부터 연차적으로 과밀학급을 해소해나가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기자회견 질의응답에서 조 교육감은 "경기도처럼 과밀학급을 서울시의 50배 해소할 수 있는 비법이 있다면 배워서 2학기라도 바로 시행하겠다"면서도 "통계 방식에 차이가 있는 것 같다. 통계 방식을 차제에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전면등교·교육회복 집중 지원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