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윤석열 "북한 오만한 행동 선 넘어…문 정부 이면합의 있나"

페이스북에 의혹 제기…"통신선 복구 청구서 내밀 듯 무리한 행위"

2021-08-11 15:01

조회수 : 2,1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북한의 한미연합훈련 비판에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오만한 행동이 선을 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무리수를 둔 데 이어, 얼마 전 복원한 군 통신선마저 일방적으로 끊어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일방적으로 끌려가며 만들어진 남북관계의 현실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며 "북한 김여정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담화' 이후 범여권 정치인들의 성명서 발표 등이 잇따른 행위를 지켜보면서 '김여정의 하명 정치'에 걱정과 우려를 보인 국민분들이 적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에 묻는다. 단절된 통신선 복구를 진행하면서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북한과 이면 협의한 내용이 있느냐"며 "북한이 왜 통신선 복구에 관한 청구서를 내밀기나 하듯 이런 무리한 적대행위에 나서는지 저간의 상황에 대해서 정부가 있는 사실 그대로 국민 앞에 설명하길 바란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북한과의 대화는 필요하고 환영하다"면서도 "하지만 그것은 실질적 평화와 호혜적 교류 협력을 지향하는 것이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은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고, 한미동맹은 굳건히 지켜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여정 1부부장은 전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한미연합훈련 개시에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1일 북한의 한미연합훈련 비판에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오만한 행동이 선을 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윤 전 총장이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재선 의원 간담회'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