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여성정책 1호 '디지털성범죄 근절'…여성 표심 공략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지원센터' 방문 "전국으로 확대해야"

2021-07-19 14:09

조회수 : 6,4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성정책 1호는 '디지털성범죄피해자원스톱지원센터(원스톱센터) 전국 확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원스톱센터는 디지털성범죄를 예방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고자 경기도가 지난 3월 전국에서 처음 설치했다. 이 지사는 또 '부천경찰서 성고문 사건' 피해자인 민주당 권인숙 의원을 캠프 공동 상황실장에 임명하는 등 여성 표심 잡기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지사는 19일 수원시 경기도인재개발원에 있는 원스톱센터를 방문해 "디지털성범죄는 통제가 어렵고 피해가 상당히 큰 만큼 피해자 지원센터를 전국 단위로 시행하는 등 광범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국회서도 논의를 확대하고 가능하면 전국 단위, 국가 단위의 주요 사업으로 채택해 시행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원스톱센터는 경기도는 지난 3월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설립했다. 기본적으로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접수와 상담, 영상삭제 등을 수행하고 피해자에 대한 의료지원과 법률자문도 연계해 주고 있다. 경기도는 효과적인 피해자 구제를 위해 6월에는 한국여성변호사회, 경기도여성가족재단과 협력체계를 구축, 변호사인력을 확대하고 법률지원을 강화했다. 또 피해자 지원 전담조직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에 설치한 바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가 디지털성범죄 근절을 강조하며 원스톱센터 설치 등에 앞장서는 건 사회적 약자인 여성을 보호하는 것도 '억강부약'(강한 자를 억누르고 약한 자를 돕는다)의 한 방편이라는 인식 때문이다. 이 지사는 "디지털성범죄의 특성인 빠른 확산 속도와 피해의 광범위성 때문에 피해자는 치명적 피해를 보게 되는 것 같다"면서 "지난해 'N번방 사태'를 계기로 디지털성범죄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고민하다가 구조적이고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아예 독립적인 기구인 원스톱센터까지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재명캠프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사회적 활동의 중심축이 이동, 디지털에서의 성범죄 문제는 파급력이 특히 우려된다"며 "원스톱센터 확대, 피해자 지원책과 예산마련 등을 중앙정부와 국회에 요청했다"고 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지난 12일엔 권인숙 의원을 캠프의 공동 상황실장에 임명하는 등 여성 표심 잡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했다. 캠프에 따르면 권 의원은 장기간 우리사회의 젠더감수성과 성평등을 연구하고 대책을 마련한 전문가다. 2030세대의 눈높이에 맞춘 정책을 개발, 청년층의 고른 지지를 끌어내겠다는 전략이다.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디지털성범죄피해자원스톱지원센터'를 방문해 원스톱센터 근무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경기도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