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교육부 2차 추경 6.4조…직업계고·전문대 취업 지원

자격 취득 비용 대고 졸업생 채용…대학에 방역 인력 2천명 제공

2021-07-01 12:06

조회수 : 11,9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직업계고와 전문대 학생의 취업을 돕고 대학 방역을 강화한다.
 
교육부는 2021년도 제2회 교육부 추경안을 올해 제1회 추경 76조6291억원 대비 6조4008억원 증가한 83조299억원으로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직업계고·전문대생에게 취업 역량 강화 등을 위한 사업비 296억원을 편성했다. 직업계고 실습시간 부족 등으로 자격증 취득률이 낮아짐에 따라 취득 장려를 유도할 계획이다. 편성된 예산은 올해 현장 실습에 참여하는 학생 등 2만4000명에게 자격증 취득 교육 비용 및 응시료를 합쳐 1인당 50만원을 지원한다.
 
또 특히 구직난을 겪고 있는 직업계고 미취업 졸업생을 실습수업 보조강사로 활용하도록 21억원을 편성했다. 580여곳에 이르는 전체 직업계고에서는 미취업 졸업생을 1명씩 채용해 학생 실습 수업을 지원한다. 실습 내실화뿐 아니라 미취업 졸업생의 사회 진출 준비도 지원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215억원을 편성해 전문대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 3만명에게 국가 공인 자격 취득 및 어학검정 수수료, 각종 교육 프로그램 이수 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한다. 1인당 70만원이다.
 
교육부는 54억원 예산으로 2학기 대면 수업 확대에 대비해 캠퍼스 내 방역 관리 인력 2000명을 한시 지원한다. 인력은 건물별 출입 관리, 일상 소독, 방역 지침 준수 지도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외에 내국세 세입 경정에 따라 보통교부금 6조1748억원 및 특별교부금 1910억원을 포함해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총 6조3658억원을 증액 편성했다. 증액분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정서·사회성 등 결손 해소를 통해 교육 회복을 추진하고 방역·돌봄 등 교육 안전망 구축, 미래 교육 수요 대응과 교육환경 개선 등에 우선 투자하도록 한다.
 
지난달 29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교육장 영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