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한미-단국대, 차세대 내성 폐암 표적 혁신신약 연구

조정희 의생명공학부 교수와 연구 협력 체제 구축

2021-06-11 13:33

조회수 : 3,5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과 김수복 단국대학교 총장(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협약식 체결 후 양측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한미약품(128940)이 단국대학교와 손잡고 차세대 내성 폐암 표적 혁신신약 공동 연구에 나선다.
 
한미약품과 단국대학교는 지난 10일 단국대 천안캠퍼스 산학협력관에서 공동연구 협약식 및 공동연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과 김수복 단국대  총장을 비롯한 양측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조정희 단국대 의생명공학부 교수가 진행중인 폐암 내성 기전 연구 및 신규 표적 발굴 기술을 기반으로 폐암 내성을 극복하면서도 부작용이 적고 효능이 우수한 혁신 항암신약을 개발하게 된다.
 
한미약품은 이번 프로젝트의 속도감 있는 진행을 위해 단국대에 최신 연구 시설을 갖춘 'DKU-HANMI 혁신 신약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조정희 교수는 하버드의대 다나파버 암연구소(Dana-Farber Cancer Institute) 등에서 15년 이상 종양유전체학 및 대단위 기능유전체 기반 스크리닝 연구를 수행했다. 현재 조 교수 연구실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기초연구실지원사업에 따른 연구 지원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한미약품과 단국대는 다양한 임상시험과 학술 및 교육활동을 위한 인적자원 교류, 연구개발 시설 활용, 산학협력기반 조성을 위한 인프라 공유 등 다각적인 면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김수복 단국대 총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신약개발 경쟁력을 보유한 한미약품과의 협력은 의생명 분야의 학술 및 산업계 발전에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특히 이번 연구 협력이 훌륭한 결실을 맺어 부작용을 줄이고 효과를 높인 혁신적인 내성 폐암 표적 항암제 개발로 이어져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 지원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은 "한미약품은 내·외부 유망 자원을 적극 활용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고 있다"라며 "이번 협력은 한미의 축적된 항암제 개발 노하우 및 역량을 극대화해 산학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혁신의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