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검찰 바로 서면 한국 민주주의 발전"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국민중심 검찰'로 탈바꿈 하겠다"

2021-06-01 17:38

조회수 : 1,1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에게 "검찰이 바로 서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발전해 나가는 길"이라면서 검찰개혁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김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배우자에게 꽃다발을 증정했다. 꽃다발은 정의를 뜻하는 락스퍼와, 국민의 인권보호 및 사회적 약자를 배려해달라는 의미의 말채나무와 알스트로메리아, 신뢰를 의미하는 아스타로 구성됐다.
 
임명장 수여식 후 이뤄진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검찰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공정한 검찰로 거듭나는 데 큰 역할을 해 주시리라 믿는다"며 축하의 인사를 했다. 이어 "김 총장은 검찰과 법무부에서 중요한 직책들을 두루 경험했고, 내외의 신망도 두터운 만큼 검찰총장으로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을 안착시키는 과정에서 검사들이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자긍심을 갖도록, 후배들을 잘 이끌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김 총장은 "어려운 상황에서 임명돼 기쁘기보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검찰의 권한은 국민으로부터 나왔으므로 국민을 위해 써야 한다는 생각으로 '국민중심의 검찰'로 탈바꿈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김 총장의 아들은 강원도 화천에서, 딸은 전남 장흥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하자, 김 총장은 "23번 임지를 옮겼다"면서 "최근 검찰 인사가 개선돼 언제 어느 곳에서 근무하게 될지 예측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더욱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단독으로 채택했고, 문 대통령은 곧바로 임명안을 재가했다. 이로써 김 총장은 문재인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는 정치적 중립성, 도덕성과 자질 모두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며 "민주당의 일방적 행태는 오만과 독선을 넘어 의회 독재의 정수를 보여준 것"이라고 반발했지만, 민주당은 "33번째 청문경과보고서 단독 채택은 야당이 얼마나 문재인정부에 비협조적인지를 적나라하게 증명하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후 청와대에서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검찰이 바로 서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발전해 나가는 길”이라면서 검찰개혁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