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윤석열 "5·18은 독재에 대한 강력한 거부 명령"

5·18 현재 진행중임을 강조…지난 3월 이후 첫 메시지

2021-05-16 19:27

조회수 : 1,9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을 앞두고 5·18은 독재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이라는 메시지를 내놨다. 총장 사퇴 이후 잠행을 이어오던 윤 전 총장이 5·18을 계기로 공개활동에 나설지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16일 언론을 통해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이자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속에 활활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5·18은 어떠한 형태의 독재나 전제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윤 전 총장은 "(5·18이) 지금의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만드는 원동력"이라며 "역사의 교훈을 새겨 어떤 독재에도 분연히 맞서야 하는데 독재와 전체주의에 대항하는 게 자유민주주의"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직에 대한 전격 사의를 표하면서도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평소 헌법정신의 중요성을 가져온 것을 알 수 있다. 
 
윤 전 총장은 5·18 41주년을 맞아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일단 메시지를 내는 쪽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윤 전 총장이 현안과 관련해 메시지를 낸 것은 지난 3월 언론과의 인터뷰 이후 처음이다.
 
이번 메시지에 이어 윤 전 총장이 직접 광주를 찾아 정치활동을 본격화할지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5·18 당일이나 그 전에는 참배하지 않지만, 5·18 이후 적절한 시점에 호남 방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6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을 앞두고 5·18은 독재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이라는 메시지를 내놨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