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강민우

G7 외교장관 "중국 인권 탄압 우려"

"中, 국체체제에 건설적으로 참여 촉구"

2021-05-06 05:32

조회수 : 1,4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강민우 기자] 
 
영국 런던에서 G7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은 공동 성명을 통해 중국의 인권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5일(현지시간) 영국 정부 홈페이지에 게재된 공동성명에서 G7 외교·개발장관들은 "우리는 선진 기술력을 갖춘 주요 강대국이자 경제대국인 중국이 규칙에 근거한 국체체제에 건설적으로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손실 등 글로벌 과제 대응,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 촉진, 현재의 팬데믹과의 싸움 지원 등은 중국은 물론 우리의 모든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역내 세계 평화, 안보, 번영 증진을 위해 중국과 협력할 기회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주의 퇴보와 인권 문제에 대한 우려도 공동성명에 담겼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국제법에 따라 "우리는 중국이 인권과 근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장 위구르 등 인권 탄압에 대해선 "정치적 재교육(political re-education) 캠프 대규모 네트워크의 존재, 강제 노동과 강제 불임 보고에 대해 계속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이 홍콩의 선거 제도 민주적 요소를 잠식시키려는 결정에 심각히 우려하고 있다”라며 “홍콩의 높은 수준의 자율성과 권리, 자유를 존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공정한 국제 경제 시스템을 훼손하는 중국의 관행도 지적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독단적이며 강압적인 경제 정책에 맞서 세계 경제 회복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며 "우리는 중국이 세계 경제 역할에 상응하는 의무와 책임을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이 사이버상 지적재산권 도용행위를 자제하는 등 책임감 있게 행동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강민우 기자 minwoo349@etomato.com
 
  • 강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