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시민 10명 중 8명 "'재난긴급 생활비' 가계 도움"

수혜가구 소비 증진 효과…월소득 200만원 미만 시민 19.8% 소비 증대

2021-05-03 10:09

조회수 : 9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 시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서울시 재난긴급 생활비'가 가계에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4~5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고자 160만 가구에 5400억원을 지급한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에 대한 연구를 3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20일부터 11월20일까지 재난긴급 생활비를 받은 722명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가계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총 88.06%를 차지했다. 소비 촉진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좋은 영향을 줬다는 답도 86.83%로 나왔다. 
 
서울시는 재난긴급생활비의 대부분은 슈퍼마켓, 생활용품, 생활서비스 등에 대한 직접적 소비로 연결돼 소득 감소로 곤경에 놓였던 저소득 가구의 일상에 도움을 줬다고 풀이했다.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출이 이뤄진 시기에 수혜가구의 소비를 증진시키는 경제적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4월8일부터 5월12일까지 약 12%, 국가재난지원금과 병행 지출된 시기 5월13일부터 7월4일까지 19.6%의 소비증진 효과가 나타났다. 
 
서울시 관계자는 "특히 월소득 200만원 미만인 시민의 경우 19.8%가 증가해 소비증대 효과가 더 컸다"고 말했다.
 
지급된 재난긴급생활비 중 99.7%가 지출됐고, 재난긴급생활비의 한계소비 성향은 0.508로 추정됐다. 이는 지급된 재난긴급생활비로 늘어난 소득의 약 50.8%가 추가적인 소비로 이어졌음을 뜻한다.
 
한계소비성향은 추가로 벌어들인 소득 중 소비되는 금액의 비율이다. 한계소비성향이 0.5일 경우 추가 소득 중 절반을 소비한다는 의미다. 따라서 한계소비성향이 높을 수록 재정정책의 효과가 커진다는 의미다.
 
코로나19 1차 감염 확산기(2~3월)에 수혜집단은 미용서비스·요식·음식료품·제과점·편의점 등 평소의 소비를 줄였다. 이는 코로나19가 중위소득 100% 미만 시민의 일상에 치명타였다는 의미다.
 
재난긴급생활비 단독 지원시기에는 약국, 안경, 슈퍼마켓, 생활용품, 생활서비스 등에서 소비가 회복됐다. 감염확산이 진정된 7월 초~8월 14일 기간에 수혜집단의 소비가 다시 감소, 지원금을 소진한 후 일상적 소비 유지가 재차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재난긴급생활비 수혜집단은 필수재 소비를 더 많이 늘렸고(6.1%p↑), 내구재보다 소비유발효과가 큰 비내구재(7.2%p↑), 상품구입보다는 코로나19로 소비위축이 더 컸던 서비스(3.2%p↑) 영역의 소비를 상대적으로 많이 늘렸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생활고를 겪던 저소득가구가 지난해 재난긴급생활비를 통해 꼭 필요한 구매 활동을 할 수 있었다는 점은 불행 중 다행 이었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재난긴급 생활비 설문조사. 출처/서울시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