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유라

cyoora17@etomato.com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대한민국 대기업 신뢰지수)⑥국민 55% "학폭 연예인 퇴출돼야"

"활동 제한 바람직하지 않아" 8.6% 그쳐

2021-05-03 06:06

조회수 : 2,6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최근 연예계와 체육계에서 과거 학교폭력 피해 폭로가 잇따라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큰 모습이다. 그동안 문제의 심각성에 비해 대응이 미온적이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3일 <뉴스토마토>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한국CSR연구소가 발표한 '학교폭력 연예인·운동선수에 대한 적절한 조치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54.7%가 '퇴출·자격 박탈과 같은 강력한 제재 필요'라고 답했다. 학폭 가해자는 실질적인 불이익을 받아야 한다는 여론이 절반 이상인 것이다. 
 
연예계와 체육계를 막론하고 연이어 떠지는 학폭 사건에 전 국민적 분노가 커진 것이 반영된 결과로 여겨진다. '진실된 사과, 피해자 용서를 전제로 자숙을 거쳐 다시 기회 줘야' 응답은 29.7%를 기록했다. '어린 시절의 잘못으로 현재 직업활동의 제한은 바람직하지 않아'와 '잘 모르겠다'는 각각 8.6%, 7%였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모든 성·지역·연령에서 '강력한 제재 필요' 응답이 가장 높았다. 특히 20·30대 젊은 새대는 '강력한 제재 필요'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각각 58.4%, 63.3%에 달했다. 
 
40대도 55.2%로 절반 이상이었다. 하지만 50대, 60대의 '강력한 제재 필요' 응답은 각각 50.4%, 46.7%로 고연령대로 갈수록 낮아졌다. 특히 60대는 '다시 기회 줘야'한다는 의견이 40.5%를 기록했다. 남성 51.9%, 여성 57.7%가 '강력한 제재 필요'에 응답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충청·세종 △광주·전라 △인천·경기에서 '강력한 제재 필요' 응답이 각각 57.7%, 57.4%, 57.2%로 전체 평균을 웃돌았다. 이어 △부산·울산·경남(53.2%) △서울(52.6%) △대구·경북(50.9%) △강원·제주(46.3%) 순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온라인패널 조사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