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HMM, 유럽 노선에 4600TEU급 임시 선박 추가 투입

2021-04-25 12:52

조회수 : 7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HMM이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유럽 노선에 임시선박을 추가로 투입한다.
 
25일 HMM은 4600TEU(6m짜리 컨테이너를 세는 단위)급 컨테이너선 'HMM 굿윌(Goodwill)호'가 국내 수출기업의 화물을 싣고 오는 26일 부산을 출발한다고 밝혔다. 이 선박은 네덜란드 로테르담, 독일 함부르크에 5월 27일과 30일에 각각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임시선박은 최근 수에즈운하 통항 중단 사태 여파로 인한 국내 중소 수출입기업들의 물류난 해소를 지원하기 위해 투입됐다.
 
굿윌호는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 2600TEU를 포함해 총 3680TEU의 화물을 실었으며, 주요 품목으로는 화학제품, 철강, 기계류, 자동차부품, 가전, 타이어, 건설자재 등이 있다.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굿윌(Goodwill)호'가 부산 신항 HPNT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HMM
 
HMM은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 미주 서안(부산~LA) 12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 부산~뉴욕) 3회, 러시아 3회, 유럽 1회, 베트남 1회 등 총 20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해 왔다. 
 
지난 3월 아시아~유럽 노선에 조기 투입된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누리호'와 'HMM 가온호'는 최대 선적량인 1만3300TEU를 넘는 1만3438TEU, 1만3502TEU를 기록하면서 만선으로 출항했다.
 
지난해 4월부터 아시아~유럽 노선에 투입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은 32항차 연속 만선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배재훈 사장은 지난 15일 청화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중소기업 수출화물의 원활한 선적을 위해 앞으로도 임시선박을 추가 투입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