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오세훈·박형준 청와대 초청오찬

청와대 "취임 축하하고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 나눌 것"

2021-04-21 09:00

조회수 : 1,0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신임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찬 간담회를 진행한다. 코로나19 방역, 부동산 문제 등 다양한 국정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4·7 재보궐 선거로 당선된 두 시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서울시와 부산시의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방역, 민생 경제 회복, 서민 주거 안정 등 국가적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자리는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오 시장과 박 시장을 초청하고, 두 시장이 흔쾌히 응해 이뤄진 것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야당과의 소통과 협력에도 힘써 주기 바라며, 선거로 단체장이 바뀐 지자체와도 특별한 협력체제를 구축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한 바 있다.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배석할 예정이다. 이 수석 취임 후 첫 야당 소속 단체장과 협치의 자리다.
 
박 대변인은 "이 일정은 대한민국 제1·제2 도시인 서울과 부산의 현안에 대해,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4·7 재보궐선거 낙선자인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와 전날 저녁 별도의 만찬 자리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을 위로하고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신임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찬 간담회를 진행한다. 코로나19 방역 문제, 부동산 문제 등 다양한 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19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