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이스라엘, 1년 만에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2021-04-19 05:36

조회수 : 7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나선 이스라엘이 1년 만에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다.
 
18일(현지시간) AP, AFP 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확대해 추가 감염자가 급격히 줄어들자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풀었다.
 
지금까지 이스라엘에선 국민의 53%에 상당하는 497만명에 대해 2차례 백신 투여를 완료해 집단면역을 대폭 늘렸다. 이로 인해 올해 들어 1월에 1만명을 넘었던 일일 신규 감염자 수가 최근에는 100명을 밑돈다.
 
코로나19 대책으로서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해 4월부터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강제하고 위반자에는 벌금을 부과했다.
 
이후 국민 과반수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서 보건 전문가의 건의를 받아 18일 규제를 해제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날 수도 예루살렘을 비롯한 전국 곳곳 거리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걷거나 옆사람과 대화는 나누는 이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다.
 
시민들은 "전문가들의 조언을 받고 규제를 풀었기 때문에 안심하고 있다"거나 "백신을 맞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불안하지 않다"는 등등 소감을 밝혔다.
 
다만 실내에선 계속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기에 보건 당국은 외출해도 마스크를 휴대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이에 대중 교통기관과 상점, 공공시설 이용자는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많았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