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종인, '부동산 후회' 이낙연에 "정치에서 후회는 끝 의미"

중앙선대위 회의 발언…"체면치레로 실패 자인, 국민 납득 안 돼"

2021-04-01 11:03

조회수 : 11,1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1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위원장이 부동산 문제에 대해 '후회된다'며 대국민사과한 것에 대해 "정치에서 후회라는 것은 끝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서울동행 회의에서 "어제와 그제 여당 선대위원장이 부동산 정책이 여당의 실패라고 자인하고 후회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왜 정부가 솔직하게 부동산 정책 실패를 자인하지 않고 선거 앞두고 체면치례로 실패 자인하는 행위는 국민이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보다 근본적으로 부동산 정책을 앞으로 어떻게 실시하겠다는 대책을 마련해서 제시해야 한다"며 "모든 공무원을 마치 부동산 투기 범죄자처럼 다루는 어리석은 일은 삼가주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박주민 민주당 의원의 월세 논란에 대해 "대한민국 정책을 총괄한다고 하는 정책실장이 본인이 아는 정보를 갖다가지고서 본인 스스로 위법 자행하는 사태가 벌어졌고, 소위 부동산3법을 발의했다는 의원 역시 같은 행위를 저질렀다"며 "이러니 국민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서울동행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