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오세훈 52.3% vs 박영선 30.3%…'정부여당 견제·심판' 48.8%

리서치앤리서치·동아일보 여론조사…오 후보, '40대 제외' 전연령대서 앞서

2021-04-01 09:19

조회수 : 1,1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20%포인트 가량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 리서치앤리서치가 동아일보 의뢰로 지난 28~29일 서울지역 유권자 8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장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오 후보는 52.3%를 얻어 30.3%를 기록한 박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 후보는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박 후보를 제쳤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정부·여당에 대한 견제와 심판을 위해 야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48.8%,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24.7%였다. 정권심판론이 국정안정론에 비해 2배 가까운 수치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직무 수행 평가는 '긍정' 응답이 36.3%였고 '부정' 응답은 57.4%로 나타났다.
 
여론조사는 유선(20%·)무선(80%) 전화면접으로 실시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포인트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