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낙연 임종석 향해 "신중했으면 한다…박영선 존중해야"

라디오 인터뷰서 박원순 두둔에 경계 메시지…"미래 위한 선택"

2021-03-25 10:28

조회수 : 1,9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연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두둔하는 발언을 내놓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향해 "신중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25일 이 위원장은 MBC 라디오 '김종배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아마 무슨 안타까움이 있었겠지만 이 국면에서는 박영선 후보의 생각을 존중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임기 1년짜리 시장이 임기 동안 하는 일이 정권심판이라는 것이 서울이나 부산을 위해 옳은일인가. 짧은 기간 동안 싸움만 하다 말 것인지 시민들이 충분히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가겠다는 사람과 뒤로 가는 사람 어느 것이 좋은지 선택을 해야 되겠다"고 했다.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임 전 실장의 발언과 관련해 "피해자의 일상회복을 방해하는 발언은 삼가 주시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위원장은 박 후보가 '엄마의 마음으로 보살필 후보'라고 발언하면서 성차별적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워킹맘으로서 '엄마의 마음'이라는 슬로건을 후원해드린 것이었다"면서도 "그러나 어떤 민감한 반응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는 안다. 신중한 것이 좋다"고 했다.
 
전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광주를 찾은 것에는 "행보는 좋게 생각한다"면서도 "광주전남 숙원인 에너지공과대학법은 국민의힘이 압도적 다수가 반대표결을 했다. 위원장의 광주행과 의원들의 투표행위가 정반대로 갔다"고 지적했다.
 
야권 대권 후보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민심이 몹시 출렁이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이미 정치 행보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 누구든 자기가 가진 것을 내놓고 국민 선택을 받는 것이니 평가하고 말고가 아닌, 그분 나름의 장단점이 있으실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가덕신공항특위 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덕도신공항 기술자문단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