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선율

melody@etomato.com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고개숙인 넥슨, 확률형 아이템 강화 확률까지 모두 공개…엔씨·넷마블 등 동참여부 주목

유료 강화·합성 확률 전면 공개 및 업계 최초 확률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2021-03-05 14:27

조회수 : 2,0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넥슨이 확률형 아이템 조작 논란으로 비판이 거세지자 확률형 아이템의 정보를 모두 공개하기로 했다. 기존 자율 규제 가이드라인 범위에 속하지 않는 아이템 강화 확률도 공개 대상에 처음으로 포함시킨 것이다. 게임업계 최초로 '확률 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한다.
 
이에 따라 확률형 아이템 사행성 논란을 빚는 게임사들도 확률 정보 공개 움직임에 동참할지 주목된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5일 넥슨은 미디어 대상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에 공개해온 캡슐형 아이템에 더해 '유료 강화·합성'의 확률을 전면 공개하겠다"면서 “현재 자사가 서비스하고 있는 주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으로,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까지 확률을 단계적으로 공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논란이 컸던 메이플스토리의 ‘유료 확률형 아이템(큐브)’ 정보를 철저한 조사와 검증을 거쳐 우선적으로 공개한다. 서비스 중인 다른 주요 게임들의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하는 작업을 점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기존 자율규제 하에 공개해온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와 함께 '유료 강화' 확률까지 공개하는 작업을 순차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다. 또한 '무작위', '랜덤' 등의 표현 사용을 중단하고 확률과 관련된 용어는 확률표 공개 등을 통해 논란을 막겠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유저가 검증하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하기로 했다. 게임 내 균형을 유지하고 원활한 게임 플레이가 지속적으로 가능하도록, 각종 확률 요소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내린 조치다.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은 연내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오픈 API 방식으로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도 사내 메시지를 통해 직원들에게 “모든 것이 온전히 저를 포함한 경영진의 몫"이라면서 "넥슨 게임을 사랑해주시는 이용자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용자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제라도 정신차리고 큰 결정을 내려 다행이다”라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확률 조작 의혹이 풀리지 않았는데 자체 모니터링을 하는 것은 신뢰가 가지 않는다”는 등의 반응도 나온다. 
 
앞서 넥슨은 '메이플스토리'를 업데이트하는 중 아이템에 부여되던 추가 옵션을 '동일한 확률'로 수정한다고 공지했다가 지금까지 동일한 확률이 아니었냐는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후 메이플스토리 이용자들은 해당 게임에 과금을 하지 않는 '한도 0원 챌린지' 운동을 시작한데 이어 확률형 아이템 확률을 공개해야한다는 내용의 트럭시위를 대대적으로 시행했다.
 
넥슨의 메이플스토리 확률 조작 의혹에 뿔난 이용자들이 트럭시위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메이플스토리 이용자 제공
 
‘확률형 아이템’ 확률 공개 사안은 정치권에서도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지난해 말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확률형 아이템의 종류·종류별 공급 확률정보 등을 모두 표시하도록 하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안'을 발의했고 현재는 법안 통과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최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소비자를 속이고 부당 이득을 챙긴 '확률 장사 5대악 게임'을 골라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에 공식 조사 의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넥슨의 확률 전면 공개 방침으로 확률형 아이템 사행성 논란 지적을 받아온 엔씨소프트와 넷마블 등도 추후 확률을 공개할 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일단 양사는 원론적 입장을 밝힌 상태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이용자와의 의견을 들어가며 검토해나가겠다”라고 말했고, 넷마블 관계자 역시 "이용자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고 수렴해서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넥슨의 이번 조치는 이용자들이 강경하게 대응한 데다 공식적으로 게임법 개정안의 핵심인 확률형 아이템 법제화를 막기 위한 움직임으로도 보인다"면서 "엔씨소프트의 경우 유저들의 성향이 강경한 편은 아닌만큼 전향적인 대처를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반응이 많다. 법제화는 게임업계가 매우 민감해하는 사안이기 때문에 추후 상황은 좀더 지켜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