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2월 물가 상승 1년 만에 최고…농산물 10년래 최고 상승(종합)

기상여건 악화로 작황 부진 영향

2021-03-04 11:55

조회수 : 1,7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1%를 기록하며 5개월 만에 1%대를 회복했다. 상승폭으로는 지난해 2월(1.1%) 이후 1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작황 부진에 따른 공급 감소,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설 명절 수요 증가 등으로 채소, 과일, 축산물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영향 때문이었다.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류 가격 하락세가 둔화된 점도 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통계청이 4일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00(2015년=100)으로 1년 전보다 1.1% 올랐다. 이는 지난해 2월(1.1%)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지난해 9월 1.0%를 나타난 이후 소비자물가는 10월(0.1%), 11월(0.6%), 12월(0.5%), 1월(0.6%) 등으로 넉 달 연속 0%대 상승률을 보였다. 
 
농·축·수산물이 16.2% 오르며 전체 물가 상승에 1.26%포인트 기여했다. 농·축·수산물은 2011년 2월(17.1%)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농산물은 21.3% 급등하며 2011년 1월의 24.0% 이후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이 중 채소류는 21.2% 올랐다. 구체적으로 파 가격이 227.5%나 뛰었고 사과(55.2%), 고춧가루(35.0%) 등도 급등했다.  
 
지난해 여름 장마가 길었고 태풍도 잦은 등 기상여건 악화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하면서 공급이 부족한 사태가 이어진 영향이 컸다. 여기에 설 명절 수요도 한몫했다. 
 
축산물도 14.4% 오르며 201년 6월(16.1%)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달걀의 경우 AI 피해로 41.7% 올랐고 돼지고기(18.0%), 국산쇠고기(11.2%)도 뛰었다. 수산물은 1.9% 상승했다.
 
공업제품은 0.7% 하락했다. 석유류는 6.2% 떨어졌는데 전월(-8.6%)에 비해서는 상승세가 둔화됐다.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류 가격 하락세가 둔화된 영향이었다. 가공식품은 1.2% 올랐다. 
 
서비스는 0.5% 상승했다. 개인서비스가 1.6% 올랐고 집세도 0.9% 뛰었다. 집세는 2018년 3월(0.9%) 이후 3년 만에 최대 상승폭이었다. 전세는 1.2% 상승하며 2018년 8월(1.2%) 이후 높았고, 월세는 0.5%로 2014년 12월(0.5%) 이후 가장 높았다. 공공서비스는 고등학교 무상 정책으로 고등학교 납입금이 줄면서 2.1%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농축산물의 상승이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렵다는 점에서 3월에도 이같은 상승추세는 이어질 수 있다"며 "특히 석유류 하락세가 둔화된 점이 추후 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1% 올랐다. 사진은 농산물도매시장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