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계란 4400만개 추가 수입…설 성수품 공급 확대"

가격안정 민관합동 협의체 회의 개최

2021-02-05 10:59

조회수 : 9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5일 계란 등 주요 성수품 가격 강세 지속에 대응해 "설 명절전에 2000만개, 설 이후에 2400만개를 추가 수입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에서 '계란 등 설 성수품 가격안정 민관합동 협의체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정부는 계란 수급 안정을 위해 설 명절 전인 1월 28일부터 2월 10일까지 계란 약 2000만개를 수입하고, 설 이후에도 2월 말까지 약 2400만개를 추가 수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세 등으로 인해 수급여건이 악화되는 경우 계란의 추가 수입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11월 26일 가금농장에서 첫 발생 이후 AI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계란 등 주요 성수품 가격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설 명절을 앞둔 밥상물가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정부는 국내에서 생산되거나, 해외에서 수입된 계란이 국내 소비자들의 식탁에 부담없는 가격으로 신선하게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또 산란계 살처분 등으로 훼손된 양계 산업기반 회복을 위해 필요한 정책적 노력과 지원도 아끼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신선한 계란이 신속하게 소비자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대형마트 등 유통업계와의 협력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소비자들이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계란 등 농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농할갑시다' 등 가격할인 행사도 계속 진행 중이다. 
 
정부는 지난달 20일 발표된 설 민생안정대책에 맞춰 다른 설 성수품의 공급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설 명절에 수요가 집중되는 사과·배 등의 공급을 평년대비 2배 수준까지 확대시킨다는 계획이다. 
 
또 지방자치단체들과 공동으로 지역 차원의 유통질서 교란행위에 대한 대응도 강화해 나간다. 정부·지자체 공동으로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시·군·구별로 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하는 지역물가 안정 대책반도 운영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계란 등 설 성수품 가격안정 민관합동 TF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