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영상)김종인 "대북 원전 게이트 실체 밝혀야, 진상특위 가동"

비대위원회의 발언…"국정조사 요구 즉각 응해야, 국가 안위 달린 중대 사안"

2021-02-03 15:48

조회수 : 1,0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우리 당은 오늘부터 진상특위를 가동하는 등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여당은 우리 당의 국정조사 요구에도 즉각 응해주길 바란다. 이번 사건은 단순 비리나 경제 문제가 아니라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이 달린 중대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고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산업부 공무원이 내부 검토를 위해 낸 아이디어 차원의 자료라는 해명에 대해 "공무원들이 인생을 건 범죄행위를 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며 "건설비만 수조원, 경제적 효과가 120조원에 이르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실무 공무원이 습작품으로 문서를 만들었다는 말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는가"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을 향해 "USB에 원전의 '원'자도 없다는 등 논점을 흐리고, 아니라는 말만 하고, 법적 대응을 운운하며 입막음 하기 바쁜데 그렇다고 진실이 가려지지 않는다"며 "시간 순으로 사건을 나열만 해봐도 전체 윤곽이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감사원 감사의 조직적 방해, 검찰총장 징계까지 간 것은 단순히 탈원전 문제가 아니었다"며 "대북 원전 게이트의 실체는 이제부터 제대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먼저 산업부는 삭제됐단 자료를 어디서 구해서 공개했는지 밝혀 달라"며 "문제의 북한 원전 추진 문건은 누구의 지시에 따라 작성되고, 왜 감사 직전 휴일 심야에 황급히 무단히 파기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2019년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북한 원전 관련 17개 문서 중 단 하나의 문건이 공개됐을 뿐"이라며 "진실을 밝히기 위해 전체 문서에 대한 공개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