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삼성중공업 선박 고장 진단 기술, 국책 연구 투입

2021-01-07 09:32

조회수 : 1,0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삼성중공업은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이 수행하는 '다목적 해상실증 플랫폼 성능 고도화 시스템 구축'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광역시가 지원하는 국책과제다. 삼성중공업은 정부 주도로 건조할 예정인 2만톤급 실증 선박에 기계고장 진단 기술을 포함한 자사 스마트십 플랫폼 '에스베슬(SVESSEL)'을 탑재한다. 이를 통해 국내 조선 기자재 업체의 친환경 장비 성능을 검증하고 관련 연구 또한 2023년까지 수행한다.
 
에스베슬은 운항 중인 선박과 육상을 하나로 연결해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는 선박 생애주기관리(Life-cycle management)를 위한 기기 고장진단 예측과 유지보수 서비스까지 포함한 최신 스마트십 기술로 진화 중이다.
 
삼성중공업은 사업자 선정 평가에서 글로벌 탑티어(Top-tier) 수준의 친환경 선박 건조 기술과 경험을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특히 △친환경 기자재에 대한 성능 데이터 확보 및 검증 인프라 △기계 데이터 분석 기반의 신뢰성 높은 유지보수 기술 등 스마트십 기술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삼성중공업 스마트십 기술이 국내 조선 기자재 업체들의 IT 기술이 융합된 친환경 제품 개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에스베슬의 고장진단 예측과 유지보수 기술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