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LG전자, '인공지능 강국' 캐나다 인재들과 머리 맞댔다

AI 발전 위해 LG전자·학계 협업하기 위한 취지

2020-11-01 10:00

조회수 : 9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LG전자(066570)가 '인공지능 강국' 캐나다의 인재들과 머리를 맞대고 인공지능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AI 포럼을 처음으로 열었다.
 
LG전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는 지난달 28일부터 3일간 온라인 화상회의 형식의 'AI 포럼 앤 디스커버리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을 비롯해 LG전자, 캐나다고등연구원(CIFAR)과 토론토대 소속의 AI 전문가 16명이 발표자와 패널로 참여했다.
 
LG전자는 학계와 긴밀히 협업해 AI를 발전하기 위해 AI 포럼을 준비했다. 올해를 시작으로 앞으로 매년 한 차례씩 열 예정이다.
 
포럼 첫날인 28일에는 박일평 사장과 엘리사 스트롬 캐나다고등연구원 박사가 키노트를 진행했다. 박 사장은 LG전자가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 중심의 디지털 전환 방향을 소개하고 AI 기술을 통해 궁극적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고객 가치에 대해 공유했다.
 
스트롬 박사는 캐나다의 최신 AI 기술과 급변하는 산업동향을 소개했다. 로봇과 헬스케어 등 AI가 적용되고 있는 주요 연구분야에 대해 설명하며 학계와 기업이 AI 발전을 위해 더욱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가 지난달 28일부터 3일간 인공지능(AI) 전문가들과 함께 인공지능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AI 포럼 앤 디스커버리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같은 날 패널 토론에서는 릭 크라이펠트 LG전자 북미연구소장, 케빈 퍼레이라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장, 산야 피들러·스티븐 워스랜더 토론토대학교 교수 등이 참여해 미래의 인공지능, 대학과 기업의 역할 등을 논의했다.
 
2~3일차에는 LG전자 연구원, 토론토대학교 교수 등 10명이 인공지능 최적화, 대화형 인공지능, 심층강화학습, 헬스케어 분야의 인공지능 등 각자가 연구한 분야를 심도 있게 공유했다. 또 향후 AI 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세션도 이어졌다.
 
앞서 2018년 LG전자는 해외 연구소로는 처음으로 인공지능만을 연구하는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열었다. 이곳은 토론토대학교와 공동으로 딥러닝, 강화학습 등 다양한 산학과제를 수행하며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인공지능연구소는 글로벌 인공지능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 요슈아 벤지오가 공동설립한 엘레멘트 AI사 함께 인공지능 발전 단계를 정리해 올해 초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서 공개하기도 했다.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은 "올해를 시작으로 AI 포럼을 지속 운영하며 고객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AI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학계 전문가들과 함께 노력하겠다"며 "AI포럼이 산업계와 학계 간의 간극을 줄이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도록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