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김건희 검찰 소환 질의에 "있었다→없었다" 오락가락 답변
한덕수, '김건희 소환 불응' 질의에 "방어권 아니겠나"
2023-02-07 21:07:01 2023-02-07 22:32:42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3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수사와 관련해 "일반 국민이 가지는 하나의 자기 방어권 아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한 총리는 7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서영교 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월 검찰 소환에 불응한 것을 어떻게 보느냐"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는 "합법적인 소환인데, 나갈 수 있는 사정인데 안 나갔다고 하는 것은 잘못이지만, 그때 상황이 무슨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한 총리는 검찰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는 "대한민국의 검찰이다. 그 검찰은 2, 3년 전에도 있었고 지금도 그 검찰이 있다"며 "마치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 것처럼 말하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 총리는 "(문재인 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했던 사안이고, 오랫동안 철저히 조사했으나 기소하지 못한 사건으로 안다"며 "이 사안은 적법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처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이어진 질의에서 한 총리는 자신의 발언을 정정하면서 논란을 사기도 했습니다.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김 여사가 소환에 통보받은 적도 없고 응하지 않았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며 "특별히 아는 바가 있어서 그렇게 말했느냐"고 질문했습니다.
 
이에 한 총리는 "아마 한 번 있었던 것으로 듣고는 있지만 정확히 어떤 일로 했는지는 잘 모른다"며 "만약 소환을 받았다면 무슨 원인이 있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했다. 제가 듣기로는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검찰이 그렇게 (통보를) 하고 의견을 좀 듣고 하는 것들은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답했습니다.
 
이후 한 총리는 양향자 무소속 의원의 질의 차례에 발언 기회를 잠시 얻어 "잘못 말씀드린 것이 있다. 검찰에서 김 여사를 통보한 사실은 전혀 없고, 따라서 김 여사가 검찰 소환에 불응한 사실도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답변을 수정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