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전국 내후년 '스마트상수도' 도입…수돗물 신뢰↑

2020-01-07 12:00

조회수 : 1,3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올해부터 3년간 수돗물 공급 전 과정을 실시간 감시하고 자동 관리하는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전국에 도입하기로 했다. 지난 5월 발생한 '인천 적수(붉은 수돗물)' 사태에서 드러난 수도시설 관리 전반의 문제를 개선하고 수돗물 신뢰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 예시. 자료/환경부 
7일 환경부는 수돗물 수질사고 발생을 방지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올해부터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를 본격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상수도는 정수장에서 수도꼭지까지 수질·유량을 실시간으로 측정·관리하고 관련 정보를 즉시 제공할 수 있다. 가정을 직접 방문해 수도꼭지 수돗물 수질검사와 정보를 제공하는 '워터코디', 계량기부터 수도꼭지까지 옥내배관의 진단·세척 서비스 '워터닥터' 등으로 소비자 맞춤형 수돗물관리가 가능하다. 
 
해당 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총사업비 약 1조4000억원 규모로 추진한다. 올해 상반기에는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기본계획이 먼저 수립될 예정이다. 
 
기본계획 수립 이후 하반기부터는 서울, 부산, 광주광역시 등 특·광역시를 포함한 4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스마트 관리체계가 우선 도입되고, 2022년까지 전국에 순차적으로 구축된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이 지난해 6월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인천 지역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에 대한 정부원인조사반의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환경부는 스마트관리 체계가 도입되면 상수도 시설 문제를 사전에 파악하고 신속히 대처해 국민의 수돗물 신뢰가 강화될 것으로 보고있다. 
 
특히 현재 스마트관리 체계를 시범운영 중인 파주시의 수돗물 직접 음용률(2016년 기준)은 전국 평균 7.2%에 비해 5배 이상 높은 36.3%를 기록한 바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과다한 예산을 수반하는 노후 상수도관의 교체·개량 중심 행정에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체계적인 수돗물 공급과정 관리 강화로 정책의 체계가 전환돼 수도시설 유지·관리비용이 크게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수도법’ 개정에 따라 수도사업자에게 수돗물 공급과정에서의 수질오염방지 의무가 부과된다. 이에 관세척 시설, 자동배수설비 등의 기반시설을 전국 상수관망에 구축해 보다 체계적으로 수돗물 수질을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지난해 9월 20일 오전 8시 34분께 서울 중구 순화동 도로가 매설된 상수도 파열로 인한 침수로 차량 통제된 가운데 현장 관계자들이 현장수습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환경부는 오는 1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정책·기술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서는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구축사업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도입을 위한 주요기술별 설계기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관세척, 정밀여과장치, 공급과정 수질계측기, 지능형 관로인식체계, 자동 배수장치, 지능형 계량기 등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관련 기술에 관심 있는 업체 등은 누구나 이번 토론회에 참여할 수 있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이번 정책토론회를 시작으로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수돗물을 공급하는 데만 급급했던 과거의 수돗물 관리방식에서 벗어나 깨끗한 물이 각 가정까지 안전하게 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