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롯데 인도 R&D 센터 방문

인도 IT 인력 적극 활용…신남방 요충지 공략

2019-05-29 09:55

조회수 : 1,4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글로벌 현장 경영으로 인도 현지 사업장을 둘러본다. 롯데지주는 황각규 부회장이 지난 26일부터 시작해 오는 31일까지 3박 6일의 일정으로 인도 첸나이, 아마다바드 등 지역을 방문한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황 부회장은 28일(현지 시간) 올해 하반기 '롯데 인도 R&D 센터(가칭)'가 들어설 마드라스 인도공과대학(IITM)의 리서치파크를 찾았다. 롯데그룹은 롯데 인도 R&D 센터를 최근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사업의 글로벌 거점으로 삼을 방침이다. 황 부회장은 내부공사 중인 현장을 돌아보고, 관계자를 만나 진행 상황을 확인했다. 
 
첸나이 지역에 있는 마드라스 인도공과대학 리서치파크에는 74개 기업의 R&D 센터와 184개 스타트업이 입주해있어 여러 기관과의 협력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그룹은 인도 현지의 우수 IT 인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글로벌 R&D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드론을 활용한 대형 시설물 안전관리, 빅데이터 기반의 공정 자동제어 솔루션 등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물류 구현을 위한 주요 과제부터 실행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AI 기반 RPA(로봇프로세스 자동화) 솔루션 구축, 무인 매대 관리시스템 등 서비스, 유통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황 부회장은 첸나이 지역의 롯데제과 제1초코파이 공장과 아마다바드 지역의 하브모어 빙과 공장을 찾아 현장을 살피고, 현지 직원을 격려했다.
 
롯데그룹은 1990년대 말 롯데제과 제품을 수출하면서 인도에 진출했고, 2004년 현지 제과업체 패리스를 인수해 사업 기반을 다졌다. 이후 2010년 제1초코파이 공장 준공에 이어 2015년 델리 지역에 신공장을 건설해 인도 남북을 잇는 '초코파이 벨트'를 구축했다. 또 2017년에는 현지 아이스크림업체 하브모어를 인수해 빙과 사업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롯데글로벌로지스와 롯데첨단소재도 현지 법인을 두고 사업과 생산을 추진 중이다. 유통과 관광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 부문의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15년부터 세 차례에 걸쳐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투자 방안을 논의하는 등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비즈니스 협력 관계를 닦아왔다. 모디 총리는 올해 2월 한국을 국빈방문했을 당시 롯데월드타워를 찾아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야경을 관람하기도 했다.
 
황각규 부회장은 "인도는 세계 2위의 인구 대국이자 IT 강국으로 사업 전망이 밝은 롯데의 신남방 지역 진출의 요충지"라며 "인도 최고 권위 대학이자 연구, 스타트업의 산실인 마드라스 인도공과대학에 R&D 센터를 건립하는 것을 계기로 롯데의 전 사업 영역에 걸친 디지털 혁신에 더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디지털 전환 사업 추진의 실행력을 가속하기 위해 이달 초 롯데지주 내에 전담 조직인 'DT전략사무국'을 신설했다. 신동빈 회장은 올해 초 발표한 신년사와 계열사 사장단, BU, 지주사 임원 등 100여명이 모여 새해 목표, 중장기 전략을 공유하는 회의인 VCM(Value Creation Meeting)에서 디지털 전환 사업의 더 적극적인 실행을 촉구했다. 
 
28일 황각규(왼쪽 세번째) 롯데지주 부회장이 마드라스 인도공과대학 리서치파크 관계자들과 실험 장면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