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 도내 체육계 '성폭력 피해' 집중 점검 착수

교육청과 협의, 학생 선수도 전수조사 실시

2019-01-16 16:06

조회수 : 9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는 최근 체육계에서 불거지고 있는 일련의 성폭력 사태와 관련, 체육계 피해 사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도는 폭력신고 접수 및 상담을 통해 폭행·협박·성폭력·부당한 행위 등 이른바 ‘체육계 4대악’에 대한 피해 사례를 집중 점검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체육단체 성폭력 근절 방지 대책’을 이날 발표하고, 즉각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도내에는 현재 경기도청 10개팀 소속 74명을 비롯, 군포와 의왕을 제외한 29개 시·군 119개 직장운동부에서 899명의 선수가 활동하고 있다. 감독 및 코치를 포함하면 총 1001명이다.
 
도는 선수 보호를 위해 도청에 있는 경기도인권센터에서 이날부터 폭력 신고 접수 및 상담에 즉시 착수한다. 경기도인권센터는 시·군과 협의해 시·군 직장운동본부에 대한 폭력상담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21일부터는 경기도체육회가 도 직장운동부 소속인 여자 선수를 대상으로 성폭력 문제에 대한 개인 면담을 실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도는 내달 중순부터 도내 선수 899명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 구체적 피해 사례 파악에도 나선다. 아울러 경기도교육청과 협의해 도내 초·중·고 엘리트 학생 선수 9709명에 대한 전수조사도 병행하기로 했다.
 
도는 전수조사를 통해 적발된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서는 경기도체육회 등을 통해 엄중 대처하도록 해 사고 재발을 막는다는 구상이다. 또 체육계 내의 인권침해 요소를 사전에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성폭력 예방교육을 연 1회에서 2회로 확대하고, 각 기관에서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사전면담을 올해부터 연 2회 실시키로 했다.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감독에게 집중돼있던 선수 선발 권한을 분산시키는 방안도 검토한다. 도는 선수 선발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선수선정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구체적 권한 비율이나 위원회 구성 등에 대한 조율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경기도는 최근 체육계에서 불거지고 있는 일련의 성폭력 사태와 관련, 체육계 피해 사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조문식 기자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