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종연

공주시의회, 의원용 노트북 지급 ‘혈세낭비’ 논란

현장방문서 사용 '전무'…지급 전 '본회의장 와이파이 미설치'도 점검 안해

2018-08-02 11:40

조회수 : 4,5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공주시의회가 의원들에게 노트북을 지급했지만 정작 본래 목적과는 달리 사용하거나 관리 소홀 등으로 혈세낭비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시의회는 7대 의회인 지난 2016년 총 2000만원을 들여 '종이 없는 의회' 및 의정업무지원을 목적으로 의원들에게 각 150만 원 상당의 노트북을 지급했다. 그러나 지난 2년 간 본회의장 또는 현장방문 등에서 노트북 사용이 전무했던 것으로 2일 확인됐다. 또 공공기관에 와이파이가 설치되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하지 않고 구입하면서 본회의장에서 조차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시의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8대 의회에서 의석이 1석 증가함에 따라 140만원을 들여 또 다시 노트북을 구입했다. 이번에 구입한 노트북은 총 2대. 의석은 1석 증가했지만 노트북은 2대를 구입한 것.
 
시의회 관계자는 “7대 의회 의원 중 한 명이 노트북을 반납하지 않았다”면서 “고장이 났다는데 수리가 불가능하다고 전해왔고, 현물 또는 배상금으로 받을지 여부를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6월 30일까지 반납을 받았어야 한다”며 “해당 전 의원에게 독촉했다”고 밝혔다. 해당 전 의원은 2일 오전까지 노트북을 반납하지 않은 상태다.
 
예산낭비를 감시해야 할 의회가 공용물품을 챙기지도 않았고, 고장여부나 배상방법에 대해 결정하지 않은 채 노트북을 추가 구매하면서 오히려 예산을 낭비했다는 비판이 불가피한 대목이다.
 
노트북 사양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2016년 구입한 노트북은 삼성 NT900모델로 i5의 CPU를 갖추고 있다. 하드용량은 기존노트북 HDD 256GB, 신규구입 노트북은 SDD 256GB다.
 
시의회 측은 “워드와 인터넷 검색, 이메일을 사용 등의 용도”라며 “저사양을 구입하면 고장이 날 우려가 있고, 서류용량이 많을 때도 있어서 이 정도 수준으로 선택하게 됐다”고 노트북 사양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256GB의 하드용량은 A4용지를 쌓았을 때 약 25km 높이까지 쌓을 수 있는 수준이다. 기본 프로그램 설치 등을 제외해도 10km 높이의 A4서류를 쌓을 수 있다. 
 
시의회는 또 의원들에게 총 72만원을 들여 6만원 상당의 서류가방을 별도로 구매해 지급키로 했다. 필요에 따라 개별적 구매가 가능한 품목도 시민의 혈세로 구입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의회 측은 “모 의원이 쇼핑백에 서류를 넣고 다니는 것을 본 박병수 의장이 지급하는 게 좋다고 해서 공동경비로 구입했다”며 “서류와 노트북을 함께 넣을 수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공주시의회 제199회 임시회 1차 본회의 장면. 의원들의 의석에는 노트북은 없다. 사진/공주시의회
 
공주=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김종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