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2022학년도 대입개편안 8월초 윤곽…국가교육회의 "특위·공론화위 구성"

2018-04-16 18:12

조회수 : 1,3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2022학년도 대학입시제도가 8월초 윤곽을 드러낸다. 이를 위해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는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대입특위)를 구성하고 다음 주 여론수렴을 위한 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 구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대학입시제도 개편 공론화 추진 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지난 12일 ‘대학입시제도 국가교육회의 이송안’을 국가교육회의로 보내온 데 따른 후속조치다. 국가교육회의는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추진을 위해 대입특위와 공론화위를 구성·운영한다.
 
대입특위는 국가교육회의 위원, 대학·전문대 및 시·도교육청 협의체가 추천한 교육 전문가 등 13명 안팎으로 구성한다. 특위는 공론화 범위를 설정하고 공론화위에서 모인 의견을 토대로 실제 대입제도 개편안을 마련한다. 위원장은 국가교육회의 상근위원인 김진경 전 대통령비서실 교육문화비서관이 맡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갈등관리, 조사통계 분야 등 공론화 전문가를 중심으로 7명 내외로 내주까지 구성될 예정이다. 공론화위는 공론화 추진 방안을 구체화하고 공론화 과정을 관리하며 그 결과를 대입특위에 제출하는 역할을 맡는다. 공론화위에서는 교육부의 이송안에 담긴 수능 절대평가·상대평가, 수시·정시통합, 학생부종합전형과 수능전형 간 적정 비율 등을 논의한다.
 
공론화 과정의 첫 단계에서는 대입특위 주관으로 권역별 국민제안 열린마당과 국가교육회의 홈페이지 등을 통해 대입제도 개편에 관한 국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공론화 범위를 설정한다. 이후에는 공론화위 주관으로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 등이 협의해 앞서 설정된 공론화 범위 내에서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의제를 선정하는 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국가교육회의에 상정해 확정된다.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대입제도 개편을 둘러싸고 다양한 의견과 갈등이 존재하는 상황이므로 공론화 과정에서 국민의 의견을 충실하게 수렴하고 국민 참여를 확대해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오른쪽)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추진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