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김성태 “김경수 댓글 여론조작 연루 의혹 특검 추진 고려”

민주, 내일 최고위서 당 차원 진상조사단 구성 등 논의

2018-04-15 18:37

조회수 : 2,5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5일 ‘특검 추진’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 하나둘씩 드러나고 있다. 김기식도 김기식이지만,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은 온 국민을 일거에 뒤통수치는 메가톤급 충격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대변인이 비록 개인적 일탈일 뿐이라고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나섰지만 밤늦은 시간에 김 의원이 직접 해명에 나설 만큼 민주당도 이 사건을 결코 간단치 않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안이 중대한 만큼 한국당도 사태의 추이를 지켜봐야겠지만 청와대와 집권당, 정권 차원의 여론조작과 국기문란 의혹이 제기되는 사건인 만큼 경우에 따라 특검을 추진하는 방안도 깊게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전날 김 의원의 발언을 놓고 “결국 김 의원이 이미 대선 전부터 이들의 활동을 최소한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을 시인한 것에 불과할 뿐이라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제시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이날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출범시켰고, 김영우 의원을 단장으로 임명했다. 단장을 맡은 김 의원은 “지금의 사법당국은 과거 정부의 적폐 청산에 올인하고 있다”며 “그 적폐 청산의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사람이 윤석렬 검사장인데 현 정권의 핵심부를 어떻게 겨냥할 수 있겠는가. 그래서 특검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자당 소속 일부 당원의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한국당 등 야당의 공격에 정면으로 반박하며 차단에 나섰다. 민주당은 16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인 최고위원회에서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 구성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진상조사단은 이번 댓글 사건 자체뿐만 아니라 외부세력 개입 등에 대해서도 살필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15일 열린 김기식 사태 규탄 및 민주당 댓글 진상조사 촉구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