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경수 "댓글공작 연루 보도는 거짓…법적 대응할 것"

"댓글조작 당원이 인사청탁…받아들여지지 않자 불만 품어"

2018-04-14 22:39

조회수 : 3,1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인터넷 댓글공작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경찰은 전날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3명이 민주당 당원이라고 밝혔고, 이후 일부 언론에서 이 가운데 한 명이 김 의원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면서 김 의원이 이번 사안과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김 의원은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여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며 “이번 사건은 그 불법에 대한 수사를 엄중히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에 문재인 당시 후보를 돕겠다며 스스로 연락을 하고 찾아온 사람”이라며 “드루킹(필명)도 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고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는 저로선 일일이 확인할 수 없었다”며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은 인사 관련한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드루킹은)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다”며 “그렇게 끝난 일”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심각한 불법 행위의 진상을 파헤쳐야 할 시점에, 사건과 무관한 저에 대한 허위의 내용이 어딘가에서 흘러나오고, 이를 충분히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며 “특히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도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라며 적극 해명했다. 그는 “자신들의 활동을 대부분 제게 일방적으로 보냈다”며 “저와 수시로 연락을 주고 받은 것처럼 이야기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