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홍준표 "문 대통령, 김기식 집에 보내려는 느낌"

2018-04-13 18:19

조회수 : 5,3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취임 후 처음으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단독 회담을 가졌지만, 홍 대표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경질요구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홍 대표는 이날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김 원장을 집에 보내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원장의 임명 철회 요구가 받아들여질 것이라는 게 홍 대표의 관측이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회담을 가진 뒤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을 철회하는 게 좋겠다고 요구했다”며 “임명 철회 요청에 (문 대통령이) 즉답은 없었지만, 김 원장을 집에 보내려는 게 아닌가 느껴졌다”고 전했다. 그는 “‘임명 철회’라고 제가 말했는데,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가 있을 때 철회하는 게 아닌가’ 했다”며 “하지만 제가 철회는 장래에 효과 발휘하는 것이니 ‘해임’이랑 둘 다 쓸 수 있다고 하자, (문 대통령도) 다시 생각해보고는 ‘임명 철회라고 볼 수도 있겠네요’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담에 배석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대표의 김 원장의 해임을 요구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이를 경청하기만 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