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광역권 상생발전' 행복청-지자체 공동 협력

연말부터 광역도시계획 공동 수립·관리 추진

2018-03-28 09:52

조회수 : 1,4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주변 4개 광역 시·도와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해 장기적인 상생발전방안 마련에 나선다.
 
행복청은 전날 행복청 종합상황실에서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충청북도, 충청남도 등 5개 국가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에서 행복청이 광역도시계획을 주도하기로 했다. 행복청은 또 지역 간 상생발전을 위한 계획수립을 주관해 시·도와 협의를 거쳐 4개 광역도시계획을 공동 수립한다. 수립 비용 및 인력은 각 계획권별 면적 및 인구를 감안해 배분된다.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 연구용역은 올 하반기 발주할 계획이다. 광역도시계획 수립과 실효성 있는 추진·관리를 위해 광역도시계획 정책협의회와 실무업무를 담당할 사무조직도 구성해 운영한다.
 
김진숙 행복청 차장은 "이번에 국가와 지자체가 협업해 공동수립·관리하는 광역도시계획은 국가의 혁신적인 광역발전 모델을 만드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7일 행복청에서 열린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발전 정책협의회' 종료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기동 세종시 기획실장, 서승우 충북도 기획실장, 안충환 국토부 국토정책관, 김진숙 행복청 차장, 서철모 충남도 기획실장, 이택구 대전시 기획실장, 박성진 행복청 도시국장. 사진/행복청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