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보선

kbs7262@etomato.com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네파, 마케팅 총괄 전무에 정동혁 상무

아웃도어 기능성 시장에서 ‘스타일리시’ 강조

2018-03-05 09:27

조회수 : 2,0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는 마케팅본부 정동혁 상무(사진)가 전무로 승진했다고 5일 밝혔다.
  
2014년 마케팅본부 본부장으로 네파에 합류한 정동혁 전무는 네파의 브랜드 전략과 마케팅 부분총괄을 담당하며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선보인 것을 인정받아 전무로 승진했다.
 
정동혁 전무는 오리콤,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 브랜드전략팀,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사업개발부 팀장, 오비맥주 카스 브랜드 그룹 총괄 팀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카스 브랜드를 국내 1위 브랜드로 키워내며 OB맥주를 시장점유율 60%대까지 끌어올리는 실적과 함께 맥주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성과를 이뤄낸 바 있다.
 
네파 합류 이후 기존 아웃도어의 기능성 시장에서 스타일리시함을 강조하며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는데 주력하며 기존에 많이 사용하지 않았던 화이트 컬러를 내세운 전략 마케팅으로 전지현 패딩이라고 불리는 ‘알라스카 다운’의 성공과 함께 ‘스파이더 경량다운’, ‘프리모션 재킷’ 등을 네파 대표 제품으로 키워냈다.
 
또한, 지난해 슬림한 바디라인을 살려주는 핏을 강조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론칭 최초로 상반기 1위를 달성하는 등 고정 관념에서 벗어난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통해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내며 그 실력을 인정 받고 있다.
 
네파 관계자는 "앞으로 정동혁 전무를 중심으로  스타일리시한 포지셔닝을 강화하고 마이크로타겟팅, 리타겟팅 전략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