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정치권 달군 '사드 보고 누락' 수습 국면으로

청와대 조사결과 발표 연기 가능성… 김영우 "국제문제로 확산 우려"

2017-06-04 14:33

조회수 : 2,9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국방부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발사대 4기 추가반입 보고누락을 둘러싼 논란이 잠잠해지는 가운데, 청와대의 자체 진상조사 결과 발표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관심이 모아진다.
 
청와대는 내심 논란이 더 커지는 것은 원치 않는 눈치다. 청와대 관계자는 4일 “조사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애초 내주 중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신임 국방부 장관 임명 후로 발표 시기를 늦추는 방안도 고려중인 것으로 보인다.  
 
이런 기류는 미국과의 관계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진 영향이 작지 않다.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이날 “‘사드보고 누락’ 파문이 국내 남남갈등을 넘어 국제문제로 확산되는 조짐이 보인다는 점은 대단히 우려스러운 대목”이라며 청와대는 물론 각 정당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사드체계를 둘러싼 논란이 확산할수록 문재인 정부는 이념과 진영논리의 틀 속에 갇히게 될 공산이 커진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31일 딕 더빈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를 만난 자리에서 “사드와 관련한 나의 지시는 전적으로 국내적 조치다. 기존 결정을 바꾸려거나 미국에 다른 메시지를 전하려는 것이 아니다”며 상황 수습에 나선 바 있다. 1박2일 간의 미국방문 일정을 마치고 3일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미국 측에 ‘사드 반입 보고누락 조사가 사드 배치라는 본질과는 관련이 없다’는 점을 설명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은 문 대통령에게 방미결과를 보고한 뒤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도 설명할 예정이다.
 
미국을 방문해 한미정상회담과 사드 배치문제 등을 조율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