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검찰,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시 '포토라인' 검토

"전례 검토 중"…노무현 전 대통령 때 포토라인 설치

2017-03-14 15:16

조회수 : 1,6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시 포토라인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사전 서면질의서 발송 없이 바로 소환 조사에 들어가는 방안을 적극 고려하고 있다.
 
특수본 관계자는 14일 박 대통령 공개소환과 관련해 “과거에는 어떻게 했는지 전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측근 비리 의혹과 관련해 2009년 4월30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로 출석할 당시 포토라인을 설치하고 공개 소환했다.
 
포토라인은 사회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대형 사건의 주요 피의자가 소환될 경우 당사자와 취재진의 안전을 위해 설치하는 일종의 협약이다.
 
특수본 관계자는 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 조사 전 사전질의서를 보낼 것인지에 대해 “노 전 대통령 사례에서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부정적적인 태도를 보였다. 박 전 대통령이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을 계속 거부할 경우 긴급체포나 구속영장 가능성에 대해서도 “아직 잘 모르겠다(아직 구체적인 검토를 한 바 없다)”고 말했다.
 
특수본은 이르면 이날 소환일정을 확정한 뒤 내일(15일) 박 전 대통령 측에 통보할 예정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11월29일 청와대에서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제3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