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이재명 "김기현, 밥·술은 친구랑 하고 정책대화하자"

"윤 대통령, 후쿠시마 농수산물 수입 안 한다고 해야 한다"

2023-05-26 10:52

조회수 : 4,3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왼쪽) 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윤혜원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6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밥과 술은 친구랑 하고 국정을 어떻게 이끌지, 나라 살림은 어떻게 계승할지 지금 당장이라도 방식 개의치 않고 대화하겠다. 공개적인 정책 대화 언제든지 환영한다"며 "김 대표는 사양 말고 야당과의 대화에 나서길 당부드린다"고 제안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김 대표가 '밥 한번 먹자, 술 한잔하자고 했는데 제가 거절했다는 말이 있었다. 다시 말씀드리는데 국민 삶이 어렵고, 경제·민생·안보·외교는 더욱 심각하다"며 "국민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상황까지 벌어지는데 국민 삶과 국가 미래를 위하는 정치인들이 국민 위하는 척 소주잔 기울이고 밥 먹는 게 뭐 대수겠느냐. 그래서 제가 국민 삶에 관한 민생 정책 대화, 토론 논쟁을 하자고 했는데 그건 거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리고는 행사장에서 뜬금없이 소주 한잔하자고 하더니 그것을 언론에 대고 야당이 대화를 거절한 것처럼 언론플레이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는 "국정 책임자인 윤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 후쿠시마 농수산물 수입 안 한다고 해야 한다. 검증 없는 오염수의 해양 무단투기를 막고 반대해야 한다"며 "국민 생명과 우리의 바다, 무엇보다도 아이들의 안전과 생명, 국민 식탁을 지켜야 한다.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는 "오늘부터 범국민 서명 운동을 시작한다. 민주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정부의 일본 동조를 반드시 막겠다"며 "정치에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중요한 것을 넘어서 기본이다. 돈 빌릴떄 거짓말해도 사기죄로 처벌하는데 국민 약속을 어긴다면 그거보다 더 큰 죄가 어디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이 대표는 "대통령실 비서실장이 '대통령에게 물어보니 간호법은 공약이 절대 아니다'고 말했다고 한다.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보길래 이러한 거짓말을 대놓고 하는지 황당하다"며 "지금 검색해도 윤 대통령의 간호법 공약이 쏟아진다. 국민과의 약속을 휴지 조각 취급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좌고우면하지 않고 간호법 재투표에 임하겠다"며 "여당도 민심에 따른 선택을 해야 한다. 대국민 약속을 지키는데 나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후쿠시마 시찰단이 일본에서 한 일은 언론을 피해 숨바꼭질한 것뿐이다. 이런 '몰래 시찰'·'도둑 시찰'로 국민 불안이 해소되지 않는다"며 "검증 의지는 없었고, 일본의 들러리·방패막이 되겠다는 눈치밖에 없었던 듯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광연·윤혜원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