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hw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 대통령, 프로야구 개막전 시구 '스트라이크'…역대 6번째 마운드

시구 전 20회 연습…허구연 "역대급 돌직구"

2023-04-01 17:06

조회수 : 13,4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KBO 정규시즌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개막전에서 시구를 하기에 앞서 야구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일 2023 한국프로야구 개막전에 참석해 시구를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간의 경기 시작 전 마운드에 올라 공을 던졌습니다.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한국 야구 국가대표 점퍼를 입고 그라운드에 등장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허구연 KBO 총재의 안내로 마운드 근처로 갔고, 그가 던진 공은 스트라이크존에 꽂혔습니다. 
 
대통령의 프로야구 시구는 전두환·김영삼·노무현·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에 이어 6번째입니다. 횟수로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3번을 합쳐 8번째입니다.
 
윤 대통령은 전두환·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3번째로 정규시즌 개막전에 시구한 현직 대통령으로 기록됐습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 옆에서 시구를 지켜본 허구연 총재가 ‘역대급 돌직구’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시구 연습을 20개 정도 했는데, 제대로 된 와인드업과 빠른 볼 스피드에 함께했던 야구 관계자들이 놀라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이 시구한 공과 글러브는 윤 대통령 부부의 친필 사인이 적힌 채 부산 기장군 야구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입니다.
 
윤 대통령은 시구에 앞서 허 총재 등 야구 관계자들과 만나 환담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어려서부터 야구를 즐겨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외가 근처에 있던 한양대 야구부 숙소에 오가며 선수들과 알고 지냈다고 합니다.
 
당시 윤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한양대 출신 남우식, 정현발, 천보성, 배대웅 전 선수도 이날 환담에 함께 했습니다.
 
또 윤 대통령은 서울대 재학 시절 법대 야구부에서 활동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시구 후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람했습니다. 관람석에 찾아온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야구공에 사인을 해주기도 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