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북한 "어제 화성-15형 발사…김정은 명령에 사전계획 없이 훈련"

19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최대사거리 고각발사"

2023-02-19 09:23

조회수 : 14,4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북한의 ICBM운용부대 중 제1붉은기영웅중대는 지난 18일 오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ICBM '화성-15'를 최대사거리체제로 고각발사했다고 조선중앙퉁신이 19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북한은 전날 오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을 고각 발사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영예로운 전투명령을 받아안은 제1붉은기영웅중대는 2월 18일 오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5’형을 최대사거리체제로 고각발사하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발사된 미사일에 대해 “최대정점고도 5,768.5㎞까지 상승하여 거리 989㎞를 4,015s(초)간 비행하여 조선 동해 공해상의 목표 수역을 정확히 타격하였으며 강평에서 ‘우’를 맞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신은 이번 발사훈련을 미사일총국이 지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사일총국은 북한이 전술·전략핵탄두 탑재 미사일을 포함한 탄도미사일의 소요 제기와 생산관리, 인사·행정 등을 전담하기 위해 신설한 것으로 추정되는 조직입니다. 지난 6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미사일총국의 부대기가 처음 확인된 바 있습니다.
 
통신은 이번 발사훈련에 동원된 제1붉은기영웅중대에 대해서는 “지난해 11월 18일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을 발사한 자랑찬 위훈을 가지고 있는 구분대로서 전략적 임무를 전담하는 구분대들 중 가장 우수한 전투력을 지닌 화력 중대”라고 소개했습니다.
 
북한은 이번 발사훈련이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장의 명령으로 불시에 계획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통신은 “훈련은 사전계획없이 2월 18일 새벽에 내려진 비상화력전투대기지시와 이날 오전 8시에 하달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서에 의하여 불의에 조직되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통신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들의 실전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며 “조선반도 지역에 조성된 군사적 환경에 대비하여 전략적 임무가 부과된 모든 미사일부대들에 강화된 전투태세를 철저히 유지할 데 대한 지시를 하달했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미국과 남조선의 군사적 위협 행위가 간과할 수 없이 심각해지고 있는 현 정세 하에서 불의적으로 진행된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훈련은 적대세력들에 대한 치명적인 핵 반격 능력을 불가항력적으로 구축하기 위한 우리 공화국 전략 핵무력의 끊임없는 노력의 실증”이라며 “우리의 강력한 물리적 핵 억제력에 대한 철저한 신뢰성의 담보로, 의심할 바 없는 뚜렷한 증시”라고 덧붙였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