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치밀했던 아베 총격범 "유튜브 보면서 총 제작, 범행 전 시험 사격도"

승용차에서 시험 발사에 쓰인 나무판과 트레이 다수 발견

2022-07-11 13:57

조회수 : 2,4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트위터 캡처) 아베 전 총리를 향해 총을 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가 현장에서 체포되고 있다.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아베 신조(67) 전 일본 총리를 총격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41)가 직접 제작한 흉기로 범행 전 시험 사격까지 한 사실이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11일 NHK 등 현지 언론들은 수사 당국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야마가미가 범행 전날인 7일 나라시에 있는 종교단체 시설을 향해 사제 총을 시험 발사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범인은 "맞았는지 건물 밖에서 살펴봤으나 손상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산케이신문은 "야마가미가 아베 전 총리 살해 때 사용한 것과 같은 총기를 전날 종교단체에 쐈다"며 큰 파열음에 당황해서 도망쳤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종교단체 인근 주민들은 지난 7일 오전 4시쯤 요미우리에서 정체불명의 큰 파열음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파열음에 대한 신고 접수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야마가미는 범행 도구를 유튜브 동영상을 참고해 직접 만들었다고 도쿄 신문은 보도했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인터넷에서 구매한 부품을 토대로 총기를 직접 만들었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경찰은 지난 8일 그의 거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아베 전 총리 저격에 사용한 총을 포함, 직접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총기와 화약 다수를 발견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야마가미의 승용차에서 저격 총 시험 발사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구멍이 뚫린 나무판과 알루미늄으로 싸인 트레이가 각각 몇 점씩 발견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범행 직후 야마가미는 경찰 조사에서 "어머니가 특정 종교 신자로 많은 액수를 무리하게 기부해 파산했다"며 "아베가 이 종교를 일본 내에 확산시킨 것이라 믿었다"고 범행 동기를 밝혔다.
 
한편 야마가미는 지난 8일 나라현 나라시 선거 유세 현장에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으로 저격했다. 아베 전 총리는 동맥이 손상되는 치명상을 입은 채 헬기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