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아베 저격범 모친, 알고 보니 과거 통일교 신자

용의자 "아베가 이 종교를 일본 내에 확산시킨 것이라 믿었다" 강조

2022-07-11 11:49

조회수 : 3,0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트위터 캡처) 아베 전 총리를 향해 총을 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가 현장에서 체포되고 있다.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아베 신조(67) 전 일본 총리를 총격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41)의 어머니가 과거 통일교 신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10일 통일교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야마가미의 어머니가 과거 통일교 신자 등록을 했던 것은 맞다"며 "그러나 지금은 통일교 신자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는 다수의 현지 언론이 아베 전 총리의 총격범 데스야의 모친이 통일교인이란 보도를 쏟아내자, 이에 반박한 것이다.
 
이어 그는 "현재 신자가 아니라서 확인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확인되는 대로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경찰에서 공식 발표를 하거나 조사를 요청해온다면 성실히 협조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야마가미는 지난 8일 나라현 나라시 선거 유세 현장에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살해했다. 그는 이후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를 묻자 "어머니가 특정 종교 신자로 많은 액수를 무리하게 기부해 파산했다"며 "반드시 벌을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이어 야마가미는 "(아베의) 정치 신조에 대한 원한 때문이 아니다"라면서도 "아베가 이 종교를 일본 내에 확산시킨 것이라 믿었다"며 살해 대상을 종교단체 지도자에서 아베로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야마가미는 "아베가 (종교단체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보고 관계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작년 9월 통일교와 관련 단체인 천주가정연합(UPF)이 공동 개최한 '싱크탱크(THINK TANK) 2022 희망전진대회'에서 상영된 특별연설 영상을 말한다. 사전 녹화 형식으로 온라인으로 송출된 해당 영상은 아베 전 총리 외에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훈센 캄보디아 총리, 호세 마누 바호주 전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등이 얼굴을 비췄다.
 
한편 아베 전 총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각국 정상들은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트루소셜을 통해 "아베는 나의 진정한 친구였다"며 "우리 모두 아베와 그의 가족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매우 안타깝고 비통한 마음"이라며 "가족들과 일본 국민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안타까움을 전한 바 있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