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kiteju10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준석 "민주당 대선 불복…6월 지방선거는 대선 연장전"

"민주당 입법폭주, 국민에게 알리고 막아야"

2022-05-06 12:28

조회수 : 6,8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4일 국민의힘 이준석(오른족)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일 오는 6월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 대해 "감히 이 선거를 대선의 연장전이라고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발대식 및 광역단체장 공천장 수여식에서 "드디어 윤석열정부가 출범하면서 여당으로서 치르는 첫 번째 선거가 다가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3월9일 정권교체를 이뤘음에도 민주당은 의석이 많다 해서 사실상 정치적 불복행위를 계속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입법 독주를 통해 하고자 하는 행동은 매우 근시안적 행태이기도 하지만, 대선에서의 민의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난 대선에서 국민께 약속드린 공정과 상식을 바탕으로 우리 국민의힘이 힘을 얻게 되면 어떤 비전을 실현시키고 어떤 지역 발전 공약을 실현시킬지 명징하게 드러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에 지방선거 공약을 현실적인 형태로 전달할 것과 민주당의 원내 폭주에 대한 여론전을 주문했다. 그는 "선대위원장으로 권성동 원내대표와 김기현 전 원내대표를 모신 이유는 파상공세처럼 진행되는 민주당의 원내 폭주를 국민에게 잘 알리고 막아 세우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민주당은 검수완박이라는 무지막지한 입법 쿠데타를 기획하고 이제는 상임위 원구성 합의마저 뒤집는다는 둥 말도 안 되는 소리로 정쟁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에 결연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윤석열정부 초기부터 훼방을 놓으려는 저열한 시도에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선대위 명칭을 경제난으로 힘든 시민들의 삶을 활기 넘치게 하겠단 각오를 담아 '시민이 힘나는 선대위'로 선정했다. 상임선대위원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맡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권성동 원내대표와 김기현 전 원내대표 2인 체제로 꾸렸다. 부위원장에는 조수진·배현진·정미경·윤영석·김용태 최고위원과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이름을 올렸으며, 선거대책본부장은 한기호 사무총장, 부본부장은 김병욱 의원이다. 원내대책본부는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유세본부는 강민국 의원이 이끈다.
 
국민의힘은 "당 지도부 전원이 직접 선대위 지도부를 맡았다"며 "명량 바다에 선 충무공의 각오로 시민들과 함께 2018년 이후 계속된 민주당의 지방권력 교체를 이뤄내겠다는 의지"라고 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