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SKC, 폴란드 동박 투자…유럽 시장 공략 본격화

폴란드 당국 투자협약 체결…총리 등 고위 관계자 참석

2021-11-18 20:00

조회수 : 1,9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C(011790)가 글로벌 이차전지 제조사가 진출한 유럽 지역의 동박 생산거점을 폴란드로 결정하고 투자를 본격화한다. 폴란드에 약 9000억원을 투자해 연산 5만톤 규모의 동박 생산 공장을 건설한다. 
 
SKC와 SKC의 동박 제조 투자사 SK넥실리스는 18일(현지시간) 폴란드 스탈로바볼라시 제슈프기술공대에서 폴란드 당국과 인근 E-모빌리티 산업단지에 동박 공장을 건설하는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더케이트윈타워에 위치한 SKC 사옥 전경. 사진/SKC
 
SKC는 지난 5월부터 유럽 지역에 이차전지용 핵심소재 동박 생산시설을 건설하기 위해 폴란드 정부와 투자 조건 등을 협의해왔다.
 
SKC는 9000여억 원을 투자해 연산 5만톤 규모의 동박 생산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이르면 2024년 상업생산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다.
 
이날 열린 행사에는 이완재 SKC 사장, 김영태 SK넥실리스 대표 등 주요 임직원이 참석했다. 폴란드 측에선 마테우슈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와 루치우슈 나드베레즈니 스탈로바볼라 시장, 산업진흥청과 투자청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해 SKC의 투자에 감사하고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폴란드 스탈로바볼라 E-모빌리티 산업단지는 지난 8월 폴란드 정부가 특별법안으로 지정한 미래산업단지다. 주요 글로벌 이차전지 제조사 공장과 5~8시간 거리에 있어 고객 접근성이 뛰어나다. 각종 세제 및 행정절차 간소화 혜택을 누릴 수 있고 근처에 기술공대가 있어 산학협력도 추진할 수 있다. 대규모 전력을 신재생에너지로 확보할 수 있어 RE100(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사용) 완전이행도 가능하다.
 
SKC는 지난 7월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에 5만 톤 규모의 공장을 착공한 데 이어 신속하게 유럽 투자를 본격화했다. SKC는 이곳에 혁신적인 기술을 적용한 생산공정을 도입하고 주요 고객사 현지 대응력을 높여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꼽히는 유럽에서 가장 큰 동박 회사로 성장한다. 특히 SKC는 유럽 내 생산규모를 총 10만 톤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한다.
 
또 SKC는 미국에도 5만 톤 규모의 투자를 추진한다. 정읍 5만2000톤, 말레이시아 5만톤, 유럽 10만 톤을 더해 2025년 생산능력을 25만 톤으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에 걸맞는 생산규모를 확보해 압도적인 글로벌 동박 제조사로서의 위치를 굳건히 할 계획이다.
 
SKC 관계자는 “증가하는 동박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공장 상업 가동 일정을 앞당기고 해외 증설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면서 “고객사가 많은 유럽 지역의 생산거점 투자를 본격적으로 추진해 세계 최고 기술력을 집약한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최고의 동박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